사람들은 살아가면서 실망도 많이 하고 믿었던 것에 대해 믿음이 깨질때도 많습니다.

음~~~ 하피모처럼요~~~

정말 영원한 것이... 세상엔 없는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변함없이 믿을 수 있고 계속해서 만족감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요?

저는 그런 마음을 하나님의교회에서 느끼고 있습니다.

하나님의교회 진리와 하나님의교회에서 만난 아버지 안상홍님 어머니 하나님에 대한 믿음은 시간이 지나도 전혀 퇴색되지 않고 오히려 날이 갈수록 더욱 선명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믿음의 선진들이 죽음을 무릅쓰고 끝까지 믿음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 아닐까요?

변하지 않을 그리고 너무도 확실한 진리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지 않았을까요?

진리를 지키고 사람되어 임하신 하나님을 믿는다는 이유로 수없이 핍박받고 모욕당하고 굶주렸던 복음의 길....

그들이 부여잡고 있었던 것은 진리에 대한 신념과 하나님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었습니다.

 

 

 

 

 

 

고린도 후서11:23~28

저희가 그리스도의 일군이냐 정신 없는 말을 하거니와 나도 더욱 그러하도다 

내가 수고를 넘치도록 하고 옥에 갇히기도 더 많이 하고 매도 수없이 맞고 여러번 죽을뻔 하였으니

유대인들에게 사십에 하나 감한 매를 다섯번 맞았으며 세번 태장으로 맞고 한번 돌로 맞고

세번 파선하는데 일주야를 깊음에서 지냈으며 여러번 여행에 강의 위험과 강도의 위험과

동족의 위험과 이방인의 위험과 시내의 위험과 광야의 위험과 바다의 위험과

거짓 형제 중의 위험을 당하고 또 수고하며 애쓰고 여러번 자지 못하고 주리며 목마르고

여러번 굶고 춥고 헐벗었노라

이외의 일은 고사하고 오히려 날마다 내 속에 눌리는 일이 있으니

곧 모든 교회를 위하여 염려하는 것이라

 

 

 

 

 

 

 

 

 

 

바울이 복음을 전하며 믿음을 지키기 위해 겪었던 고난의 기록입니다.

글로 표현되어서 많이 순화되었겠지만 당시 상황이 얼마나 절박하고 고통스러웠을까요?

하지만 그런 고난은 고사하고 오직 마음 속에는 하나님의교회를 염려하는 마음뿐이었던 바울입니다.

구원에 이를 수 있는 참 진리를 만나고 하나님을 만나니 다 이길 수 있는 힘이 생긴것이겠죠~~

오늘날 바울과 같은 믿음의 길을 걷고 있는 곳이 바로 하나님의교회입니다.

초대교회의 진리를 지키고 성경의 예언따라 이 땅에 임하신 재림 그리스도 안상홍님과 어머니 하나님을 믿는 교회입니다.

하피모는 모르지만 그 진실함에 반하여 나날이 믿음이 더해지는 곳이죠~~

하나님의교회는 그런 곳입니다.

하나님의교회에서 최고의 믿음을 찾으세요~

바울이 지켰던 믿음은 오직 하나님의교회에만 있으니까요~~

 

 

 

Posted by 소곤소곤~*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luree 2017.08.13 13:36 신고

    초대교회의 진리를 지키고 성경의 예언따라 이 땅에 임하신 재림 그리스도 안상홍님과 어머니 하나님을 믿는 하나님의교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