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전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작들을 감상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사진전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오는 9월 10일까지

부산사하 하나님의 교회(부산 사하구 하단동)에서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전을 개최한다.

㈜멜기세덱출판사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에는 어머니를 주제로 한 164점의 글과 사진, 소품들이

교회 내에 마련된 특별전시장에서 선보인다.

어머니의 삶과 사랑을 주제로 한 이 전시는 전국 57개 지역에서 4년여간 순회하면서

관람객 60만 명을 돌파했다.

전시에는 시인 문병란 김초혜 허형만 박효석 도종환 김용택 등의 글과

일반 문학동호인의 문학작품, 멜기세덱출판사에 투고된 독자들의 글과 사진들이 출품됐다.

또 7남매를 씻길 때 사용했던 놋대야와 50년 된 낡은 문갑,

아침마다 자녀들 손에 쥐여주든 양은도시락 등 추억의 소장품들도 만날 수 있다.

전시장은 '희생·사랑·연민·회한…아, 어머니!'라는 부제 아래 '엄마' '그녀' '다시, 엄마' '그래도 괜찮다'

'성경 속 어머니 이야기' 등을 소주제로 5개의 테마관으로 구성됐다.

각 테마관에서는 시와 수필, 칼럼 등의 글과 사진, 추억의 소품 등이 조화를 이뤄

관람객들이 어머니의 '내리사랑'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전=9월 10일까지 부산사하 하나님의 교회. 051-264-1925. 박진홍 선임기자 jhp@

 

출처:부산일보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2&aid=0000730309

 

 

 

하나님의 교회 어머니 시화전은 더이상 말이 필요 없는 완벽한 전시회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방문을 했고 전시회를 관람한 많은 사람들이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전시회입니다.

한 번을 보고 열 번을 봐도 전혀 그 감동은 줄어들지 않습니다.

보고 또 봐도 어느새 흐르는 눈물을 막을 수 없는 작품들입니다.

단순히 작품으로써의 감동이 아닌 그 속에는 가장 위대한 사랑, 어머니의 사랑이 깃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초등학생부터 머리가 새하얀 어르신들에 이르기까지 감사의 눈물, 죄송함의 눈물을 짓게 하는

깊은 여운이 있는 작품들인 것입니다.

하나님의교회 어머니 시화전은 지난 4여년간 전국을 순회하며 60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갔습니다.

지금처럼 각박한 세상을 어머니의 사랑으로 보듬어 보려는 취지에서 시작된 전시회입니다.

모든 문제점의 해답은 모든 것을 포용하고 이해해 주시는 어머니의 사랑임을 알고 어머니 시화전을 통해 어머니의 사랑으로 점 더 따뜻한 인간성을 회복하는 것에도 한 몫을 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부산에서는 9월 10일까지 어머니 시화전을 개최한다니 부산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꼭 관람했으면 합니다.

잠깐 잠깐 잊고 있었던 어머니의 사랑을 다시금 생각해서 어머니께 진심으로 감사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소곤소곤~*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luree 2017.08.11 09:39 신고

    온 우주에서 가장 훌륭한 전시회라고 할 수 있지요ㅎ